최종편집 : 2019.11.12 화 15:32
인기검색어 : 등록금 인상, ,
신문사소개 | 호수별 기사보기
> 뉴스 > 보도 > 학내보도
     
이사장 일면스님 ‘탱화 절도’ 혐의 부인 … 논란 가중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효림·현진·부명스님 징계 및 기사 삭제 요청
[192호] 2015년 11월 02일 (월) 이한나 편집위원

  대한불교조계종 중앙 총회에서 9월 8일 심의·의결된 ‘동국대학교 이사 후보자 추천 동의’ 결과에 반발한 일면스님이 허위사실 유포죄로 관련 스님들과 언론매체들에 대한 반박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이사 후보자 추천에서 탈락한 일면스님이 ‘탱화 절도’, ‘사설 용역 동원’, ‘언론 탄압’, ‘학생 자치 탄압’ 등의 혐의를 적극적으로 부인하기 시작한 것이다.


  현재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탱화 절도’ 논란은 일면스님이 흥국사 주지로 재직 중이던 때에 흥국사에 보관되어 있어야 할 탱화 2점이 사라진 사건에서 촉발되었다.


  1998년 당시 봉선사 승려인 혜문스님이 남양주의 한 사찰에서 사자탱화 2점을 발견한 후, 2004년 흥국사에서 1998년 당시 보았던 탱화와 같은 그림을 발견하였다. 흥국사의 탱화에는 화기(畵記)가 적혀 있지 않았기 때문에 봉선사에 보관되어 있는 탱화가 진품임을 안 혜문스님은 1983년~1996년에 일면스님이 흥국사 주지로 재직하였다는 사실을 확인한 후 면담을 요청하였다. 진술에 의하면 이 자리에서 일면스님은 혜문스님에게 “본인 불찰로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 미안하다”고 말하며 죄를 시인하며 요청대로 공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약속을 하였지만 지키지 않았다.


  당시 호법부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일면스님은 “처벌이 두려워 분실한 것을 신고하지 않았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탱화 절도 논란은 2005년 호법부에서 일면스님에 대해 ‘징계회부유예’ 결정을 내린 후 현재까지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상태이다.


  그러나 올해 들어 탱화 절도가 다시 논란이 되자 10월 21일 일면스님은 근거 없이 절도범으로 몰아 허위사실을 유포하였다는 죄목으로 효림·현진·부명스님에 대한 조사와 징계를 요청했다.


  “사찰 주지가 성보를 도둑질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주지가 사찰 탱화를 팔아먹었다.” 등과 같은 발언을 한 것을 문제 삼아, 승려법 제49조 5호 ‘근거 없는 소문을 남발하여 중요 종무원과 다른 승려의 인격과 위신을 모독 손상하고 승가의 품위를 실추시키는 자에 대한 처벌’에 의거하여 징계를 요청한 것이다.


  일면스님은 흥국사 주지로 재직 중이던 1998년 탱화를 도난당한 사실이 있지만 이 사실로 이미 2005년에 호법부 조사를 받아 주지 직무를 소홀히 한 부분에 대해 엄중 경책을 받고 징계회부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으니 논란이 커지고 있는 것은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지난 10월 1일 일면스님은 한 법무대리인을 통해 탱화 절도 관련 기사를 작성한 언론매체들의 기사 삭제를 요구했다. 법무대리인은 “2015년 8월 27일에 내용증명을 발송하여 총 18개의 언론매체에 대하여 해당 기사의 삭제와 정정을 요구하였다. 그러나 <불교닷컴>, <시사인> 등의 언론매체는 이 요구에 대하여 아무런 응답도 하지 않았다.”라며 기사 삭제 요청을 강조했다.


  일면스님은 “종립사학인 동국대학교와 종단에까지 누를 끼칠 수는 없는 까닭에 소납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언론매체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법무대리인을 통해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기사 삭제 요구의 이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일반대학원과 학부 총학생회 등으로 구성된 ‘미래를 여는 동국추친위원회’는 “10년이 넘은 일에 대해 아무런 해명과 근거 없이 부인만 한다는 것은, 본 혐의가 본인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는 강한 반증이며, 조계종은 매년 정부로부터 문화재 관리 교부금을 받고 있으므로 이는 더욱 중한 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사설 용역 동원, 언론 탄압, 학생 자치 탄압 등의 문제 역시 끊이지 않고 있다는 점을 덧붙이며 “일면스님이 하루 속히 이사장직을 내려 놓고 학교에서 떠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 동국대학원신문(http://www.dgugspres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페이스북 방문해 주세요!
더 많은 이야기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교육방송국 동국대학원신문 동대신문 동국포스트
동국대홈동국미디어컨텐츠 센터동대신문교육방송국동국포스트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620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로 1길 30 동국대학교 학술관 3층 대학원신문 | 전화 : 02-2260-8762 | 팩스 : 02-2260-8762
발행인 : 윤성이 | 편집인 : 김대욱 | 편집장 : 김태환 | 발행처 : 동국대학교 대학미디어센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우
Copyright DGUGSPRES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gupress@dongguk.ed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