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3.20 월 14:19
인기검색어 : 등록금 반환, 코로나19, 조교 문제
신문사소개 | 호수별 기사보기
> 뉴스 > 학술 서평 > 서평
     
실체 없는 깨달음은 공염불일 뿐
김성동, 『만다라』, 커뮤니케이션북스, 2012
[178호] 2013년 05월 20일 (월) 우 승 미 소설가

김성동의 《만다라》를 읽고 나서 필자는 지산(知山) 스님이 뇌리에서 떠나지 않았다. 그만큼 작가가 지산 스님이라는 캐릭터를 성공적으로 그렸다는 방증일 것이다.

“혼자만 먹지 말고 나도 한 잔 주시우. 땡땡이 스니임.”

주막 여자가 담배연기를 지산의 얼굴에 살짝 내뿜으며 한쪽 눈을 찡긋했다. 지산이 여자의 어깨를 끌어안았다.

“오냐. 한 잔 주지. 한 생각 돌리면 삼계가 다 내 것인데 까짓 술 한 잔이 문제냐. 관세음보살.”

《만다라》의 발표는 한국문단뿐만 아니라 불교계에도 큰 충격을 안겨줬다. 종단의 입장에서 보면 반승반인으로 살아가는 지산의 행태나 한국불교의 부조리를 소설의 형식을 빌어 거침없이 폭로한 것을 용납할 수 없었을 것이다. 당시 많은 불교계 지도자들이 《만다라》를 읽으며 지산이 입버릇처럼 달고 다니는 ‘관세음보살’을 되뇌었을 것은 뻔한 일이다. 구도소설적 측면에서 《만다라》를 살펴보면 법운의 ‘병 속의 새’라는 화두에 시선이 주목된다.

“영원히 날지 않을 것처럼 두 다리를 딛고 서서, 시간과 공간을 외면한 채, 날개를 파닥이길 거부하는 완강한 부동의 자세로, 날아야 한다는 자신의 의무를 포기하고 있는” 병 속의 새는 어찌 보면 작가의 심경이 투영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는 법운이 지산의 다비를 거행하는 장면에서 확연히 나타나고 있다.

“순간, 나는 불더미 속으로부터 어떤 물체가 튀어나오는 것을 보았다. 그것은 한 마리의 조그만 새였다. 몸뚱이는 새의 그것이었는데 이상하게도 머리는 사람의 형상을 하고 있었다. 그 기이한 인두조(人頭鳥)는 불꽃 위에 앉았다. …(중략)… 찬란하게 빛나는 황금빛 나래를 펄럭이며, 시간을 가르고 공간을 뛰어넘어, 영원을 향하여, 새는 하늘 높이 날아오르고 있었다.”

법운은 지산의 다비식을 치르며 만다라를 봤다고 말한다.

“불길은 이제 맹렬한 속도로 솟아오르고 있었다. 한칸 암자는 그대로 한송이의 만개(滿開)한 꽃송이였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정토만다라(淨土曼茶羅)였다.”

작가가 한낱 땡초의 죽음을 만다라로 승화하고 있는 것은 무슨 까닭일까? 이는 깨달음이라는 것도 실천이 담보되지 않는다면 의미가 없다는 작가의 불교사상이 투영된 것이라 할 수 있다. 술을 마시고 여자와 음담패설을 예사로 나누는 지산을 보며 법운이 “내가 계율의 강 앞에 발이 묶여 협소한 소승(小乘)의 세계를 살면서 위선자가 되고 있을 때, 그는 계율의 강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광활한 무애(無碍)의 대승(大乘) 세계를 살고 있는 자유인인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는 것도 바로 이러한 까닭이다.

소설의 민중불교적 측면은 지산과 법운이 주고받는 대화와 지산의 잡기장에 잘 나타나고 있다. 지산의 잡기장에 메모된 글은 작가가 바라보는 불교관을 담고 있어 《만다라》를 해석하는 주요한 코드가 된다. 작가는 교단이 대중의 기복신앙적 심리를 이용해 수입 올리는 것을 이렇게 바라봤다.

“가난하고 병들고 부당하게 고통받는 중생 몇백 명 아니 몇천 명을 구제할 수 있는 막대한 금액으로 탑을 세워 타다 남은 뼈의 잔해를 사리라는 이름으로 받들어 모시는 것을 그 대종사께서 아신다면 뭐라고 하실까. 불타께서 당신의 형상을 만들어 번쩍이는 금칠을 해놓고 일신의 복락과 영화를 누리게 해달라고 돈 놓고 엎드려 비는 것을 아신다면 뭐라고 하실까.”

작가는 기복신앙에 대해 출가자뿐만 아니라 재가자들에게도 펜촉을 들이대고 있다.

“소위 신도라고 하는 이들도 면전에서는 스님 스님 하다가 돌아서서는 중놈이라고 손가락질하는 게 한국불교의 현실이야. …(중략)… 그런 자들은 대개 일신(一身)·일가(一家)의 복이나 달라고 엎드려 빌 줄밖에 모르는 추악한 이기주의자들이니까.”

작가는 지산이 무당절에 모신 부처님을 점안하고 내뱉는 말을 통해 불교는 자력신앙이라고 강조한다.

“중요한 것은 여러분이 절하는 대상물이 아니라 마음입니다. 지극히 사무치게 간절한 마음이 가 닿았을 때, 그 때 돌맹이도 나무토막도 심지어 똥덩어리까지도 다 부처가 되는 것입니다.”

즉, 불교란 ‘자신의 눈은 자신이 점안하는 것’이라는 것. 작가는 또한 당시 불교계의 부조리(어느 부분은 아직도 여전히 유효한)에 대한 대안으로 지산의 잡기장을 빌어 “불교 본래의 사명을 다하고 있는 곳이 아닌 유명무실한 사찰들을 폐사시키고, 승려들을 이판과 사판, 즉 순수 수도승과 행정·교화승으로 분리하고, 처음 입산한 자는 세간과의 접촉을 일체 단절시키고, 사부대중으로 사찰관리위원회 같은 기구를 만들어 사찰의 재산과 행정, 기타 모든 물리적인 것을 전담케 하라”고 강조했다.

지산이 넋두리처럼 내뱉는 대사는 의미심장하다.

 “산을 안다? 산을 어찌 알아? 산을 알면 생(生)을 알게? 산은 비밀이야. 영원한 비밀… 어쩌면 비밀이기 때문에 산에 사는 건지도 모르지만…”

불교계에 적지 않은 파문을 남긴 《만다라》는 초판본 발간 22년만인 2001년 전격 개작돼 다시 출간됐다. 작가 김성동은 이에 대해 “초판본에서는 법운이 반야행 차표를 찢으며 사람들 속으로 힘껏 달려가는 것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이를 두고 독자와 평자들이 ‘하산’과 ‘하화중생’의 의미로 해석했습니다. 나중 생각해보니 지산과 법운의 세납과 법랍이 무엇을 알기에는 너무 이르다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따라서 ‘나는 사람들 쪽을 잠깐 바라보다가, 차표를 들여다보았다. 피안이라고 찍혀 있었다. 입선을 알리는 죽비소리가 들려오고 있었다. 부모미생지전(父母未生之前)에 시심마(是甚)오? 나는 정거장 쪽으로 힘껏 달려갔다’로 고쳤습니다. 《만다라》를 개작하면서 불교개혁에 대한 강력한 열망을 상대적으로 축소하는 대신 구도소설적 성격을 강화했습니다. 소설의 결말도 새로운 입선의 의지를 표명하고자 한 의도로 쓰여진 것입니다.” 라고 말한 바 있다.

몸은 비록 산을 떠났지만 마음은 영원히 산 속에 머물고 있는 작가. 작가는 어쩌면 반승반인의 작가 ‘김성동’이 아니라 성속일여의 승려 ‘정각’으로 살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 동국대학원신문(http://www.dgugspres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페이스북 방문해 주세요!
더 많은 이야기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교육방송국 동국대학원신문 동대신문 동국포스트
동국대홈동국미디어컨텐츠 센터동대신문교육방송국동국포스트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620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로 1길 30(필동30가 26) 동국대학교 대학본관 V(브이)동 1층
전화 : 02-2260-8762 | 팩스 : 02-2260-8762
발행인 : 윤재웅 | 편집인 : 조성환 | 편집장 : 장미희 | 발행처 : 동국대학교 대학미디어센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솔미
Copyright DGUGSPRES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gugspress@dongguk.edu